배너
닫기
배너

현대엘리베이터, 작년 온실가스 배출량 전년 대비 51% 감축

URL복사

 

2030년 42% 감축목표 조기달성…2050년 RE100 실현 '성큼'


현대엘리베이터가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축하며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 달성에 한발 더 다가섰다.


7일 현대엘리베이터가 한국표준협회에 의뢰해 인증받은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의견서'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엘리베이터가 전국 사업장에서 배출한 온실가스양은 4,904tCO2-eq(이산화탄소환산톤)으로 2022년 9,966tCO2-eq 대비 51% 감소했다.


앞서 현대엘리베이터는 2022년 충주 스마트 캠퍼스로 본사를 이전하며 연간 6㎿(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42%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2030년보다 7년 빠르게 목표를 9%포인트 초과 달성한 것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40년까지 71% 감축을 이뤄낸 뒤 2050년 기업의 전력 사용량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소위원회를 중심으로 친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태양광 발전시설을 주차장, 캐노피 등으로 확대해 이전 초기 6㎿였던 연간 생산량을 7.4㎿까지 끌어올리고, 에너지 절약 캠페인, 법인차량 친환경 차량 전환 등도 진행하고 있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는 "향후 재생에너지 시설을 확대 설치하고 모범적인 ESG 경영 실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