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중앙제어, EVSIS로 사명 변경...“전기차 충전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롯데정보통신의 자회사인 전기차 충전 전문기업 중앙제어가 사명을 이브이시스(EVSIS)로 변경하고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이브이시스는 이달 21일 서울 사무소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이러한 내용의 신규 사명 변경 안건이 승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브이시스는 브랜드와 동일한 사명 변경을 통해 전기차 충전시장 선도기업으로서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신규 시장 진출 및 충전플랫폼 기업 전환에 따른 브랜드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브이시스는 작년 8월 론칭한 전기차 충전 통합운영플랫폼의 이름으로, EV(전기차)와 OASIS(오아시스)의 합성어다. 도심 속 전기차 이용 고객들에게 충전 인프라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브이시스는 충전기 제조부터 플랫폼, 충전소 운영에 이르는 전기차 충전사업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브이시스는 현재 현대차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와 BMW, 벤츠 등에 전용 충전기를 공급하고 있으며, 작년말 환경부의 급속 충전기 사업을 수주하기도 했다. 롯데·현대차그룹·KB자산운용이 함께 설립한 SPC를 통해 초고속 충전 인프라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또한 초급속, 급속, 중급속, 완속 등 충전기 풀 라인업에 대한 유럽, 미국 인증을 취득하여 글로벌 확장을 위한 기술력 검증을 마쳤다.

 

2022년 1월 롯데정보통신의 자회사로 편입된 EVSIS는 도심지 마트, 백화점, 호텔, 리조트, 병원, 공영주차장 등 고객 접근이 용이한 장소에 충전인프라 확산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브이시스는 올해말까지 4000기 이상의 충전기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중 60% 이상을 중급속 이상의 급속 충전기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브이시스는 고객에게 편리하고 빠른 충전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앱을 통해 구독서비스와 포인트 복합결제, 주차정산, 충전 예약 등 차별화된 고객 편의 기능을 더해 전기차 충전 플랫폼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영식 이브이시스대표이사는 "국내 최초 전기차 충전기 제조 기업으로서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미래에 대한 비전과 고객 만족에 최우선 가치로 두고 사명 변경을 추진했다"며 "새로운 이름에 걸맞게 고품질의 충전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삶에 오아시스 같은 만족감을 줄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향후 롯데정보통신과 이브이시스는 충전사업 토털 서비스 라인업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셔틀, C-ITS(지능형 교통망), UAM, 트램 등 다양한 모빌리티 연계를 통해 차세대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