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연세대-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 센터 설립...美·獨·日에 이어 네 번째 되나

국내 양자 컴퓨팅 생태계 확대 및 차세대 국가 양자 기술 역량 개발에 협력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연세대학교가 IBM과 함께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 센터’를 설립한다는 계획을 25일 발표했다.

 

연세대와 IBM은 양자 컴퓨팅에 대한 학술 연구, 양자 컴퓨팅 활용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 산업 내 필요한 양자 컴퓨팅 자원 제공 등 양자 컴퓨팅 연구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연세대가 국제캠퍼스에 조성 계획 중인 연세 사이언스 파크(YSP)에 센터가 설립되면, 한국은 미국, 독일, 일본에 이어 세계 네 번째로 IBM 퀀텀 시스템 원 양자 컴퓨터가 설치된 IBM 양자 컴퓨팅 데이터 센터를 보유하는 국가가 된다.

 

연세대는 국내 산학연을 연결하는 IBM 퀀텀 허브로서 기업, 대학, 연구소, 의료 기관, 스타트업, 정부 기관 등 양자 컴퓨팅 연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선도 조직들과 협업을 위한 양자 컴퓨팅 생태계 조성에 힘쓸 예정이다.

 

연세대 서승환 총장은 “IBM은 양자 컴퓨팅에 있어 명확한 비전, 기술 로드맵과 함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보유한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리더”라며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네트워크와 연구 인력을 보유한 연세대가 IBM과의 협업한다면 양자 컴퓨팅을 기반으로 한 연구, 교육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IBM 원성식 사장은 "양자 컴퓨팅에 대한 글로벌 생태계 구축, 개방형 접근은 양자 컴퓨팅의 과학적, 비즈니스적 발전과 활용을 앞당기는 중요한 요소"라며, "양자 컴퓨팅 시스템을 유치하기 위한 IBM과 연세대의 협력은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력으로 연세대는 포춘 500대 기업, 스타트업, 학술 기관, 연구소 등 170여 개 회원사로 구성된 글로벌 커뮤니티인 IBM 퀀텀 네트워크에 합류하게 된다. 국내에서는 성균관대, 삼성종합기술원, KAIST 등이 IBM과 양자 컴퓨팅 연구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네트워크 및 IBM 퀀텀 팀은 양자 컴퓨팅이 금융, 에너지, 화학, 재료 과학, 최적화 및 머신러닝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과 분야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함께 연구한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