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KETI, 데이터 신호 실시간 감지로 몰래카메라 방지한다

정밀 복합 몰래카메라 탐지기의 실증 시연 및 시범서비스 착수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이 불법 몰래카메라(몰카) 탐지기 개발을 완료, 시범서비스를 통해 도심 내 공공시설 안전 강화에 앞장선다.

 

KETI는 13일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정밀 복합 몰래카메라 탐지기의 실증 시연 및 시범서비스 착수 행사를 개최했다.

 

KETI가 개발한 탐지기는 지능화된 불법 카메라로 취득한 데이터가 무선으로 전송될 때 발생하는 데이터 신호를 실시간으로 감지한다. 그리고 이를 시설물 관리자의 휴대폰이나 컴퓨터로 실시간 전송하여 신속히 불법 카메라를 제거할 수 있다.

 

KETI는 지난 2019년부터 경찰대학, ㈜이너트론, ㈜이오시스템 등 유관 기관·기업과 기술 개발에 착수해 초소형 몰래카메라 탐지 모듈을 개발했다.

 

일반인이 사용 가능한 스마트폰 악세사리 타입의 탐지기와 전문가용 열 영상 카메라를 제작하는 등 시제품의 성능을 지속적으로 검증 및 개선해 왔으며 이를 통해 시범서비스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

 

KETI는 고정형 탐지기를 일산 호수공원 내 화장실 3개소에 설치해 약 1년간 시범서비스를 운영한 후 기기를 공원 측에 기증하여 지속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영삼 KETI 원장은 “고정밀 불법 촬영 탐지 기술은 향후 군사 및 산업 보안 등의 영역에도 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탐지기에 활용된 RF기술, 적외선 기술, 이미지 프로세싱 기술은 향후 스마트시티, 드론, 첨단 센서 등 4차 산업 분야에 적용돼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몰래카메라를 사전에 탐지해 범죄를 예방하는 정밀 복합 탐지기 시범서비스는 행정안전부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이 총괄기관으로서 사업을 기획, 관리, 평가하고 KETI가 주관기관으로 기술 개발을 수행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