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K-배터리 3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점유율 5위 내 안착

URL복사

 

올해 1분기(1~3월) 국내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의 판매 실적이 글로벌 상위 5위권에 모두 안착했다.

 

10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기차용 배터리 판매 실적은 207.1GWh(기가와트시)로, 시장 규모는 252억 달러(약 35조원)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시장 점유율(매출액 기준)은 중국 CATL이 29.8%로 1위를 지켰고, 그 뒤를 LG에너지솔루션 16.0%(2위), 중국 BYD(비야디) 11.1%(2위), 삼성SDI 9.3%(4위), SK온 5.0%(5위) 등이 이었다. 출하량으로 보면 BYD(14.5%)가 LG에너지솔루션(13.5%)을 제치고 2위를 기록했다. CATL(36.2%)은 1위를, 삼성SDI와 SK온은 각각 4위(7.2%), 6위(4.6%)에 자리했다.

 

일본 파나소닉은 테슬라에 원통형 배터리 셀 판매를 중심으로 매출액 기준 6위(4.3%)에 올랐고, 출하량 기준으로는 SK온을 근소한 차이로 앞서며 5위(4.8%)를 달성했다. 1∼6위 업체들의 실적이 견고한 가운데 CALB, EVE, Guoxuan(궈시안), PPES의 7~10위권 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며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

 

매출액에서 상위 10개 업체의 비중은 85.1%로 전년 대비 0.5%포인트 상승, 여전히 건재한 모습을 과시했다. 출하량의 경우 상위 10개 업체의 비중이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으나, 여전히 90%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해 말부터 유럽과 미국의 전기차 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은 연이은 고성장세로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중국 외 주요 시장의 둔화 요인으로는 중국에 대한 각국의 견제와 미흡한 충전 인프라, 적은 모델 라인업, 보조금 감축 등이 꼽힌다. 특히 중국 업체와의 경쟁이 치열한 유럽보다는 북미지역에서의 점유율이 높은 국내 배터리 3사가 둔화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SNE리서치는 "유럽의 중국에 대한 자국 보호정책 강화와 국내 3사의 북미, 유럽에서의 현지 증설, 신차 출시 등이 예정돼 있어 장기적으로 중국 외 지역 전기차 시장 성장과 함께 3사의 점유율도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