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동산 건설

배너

국토부, 저렴한 장기 거주 가능 '든든전세주택' 입주 모집 개시

URL복사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는 전세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장기간 거주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든든한 전세 주택"을 도입하고, 오는 6월 27일부터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약 3,400호의 주택에 대해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든든한 전세 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수도권 내 연립, 다세대, 오피스텔 등을 매입하여 주변 시세 대비 90% 수준의 전세보증금으로 최대 8년간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국토부는 올해부터 2년간 든든한 전세 주택을 2.5만 호 공급할 계획이다. LH 든든한 전세 주택은 3∼4인 가구가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전용면적 60~85㎡의 신축 주택을 1.5만 호 매입하며, HUG 든든한 전세 주택은 집주인 대신 전세금을 돌려주고 경매 신청한 주택을 HUG가 직접 낙찰받아 1만 호 매입한다.

 

입주자 모집공고는 매입을 완료한 주택에 대해 순차적으로 실시된다. LH는 2021년~2022년까지 한시 사업으로 추진하였던 공공전세주택 잔여 물량을 든든한 전세 주택으로 전환하여 2,860호를 확보하였으며, 약 1,600호에 대해 6월 27일부터 입주자 모집공고를 실시한다.

 

하자보수가 필요한 나머지 물량(1,200여 호)은 하반기 중 추가 입주자 모집공고가 시행될 예정이다. HUG는 경매 낙찰받은 주택에 대해 기존 거주자 퇴거 협의, 주택 수선 등을 거쳐 7월 24일부터 입주자 모집공고를 실시한다.

 

든든한 전세 주택은 무주택자라면 소득·자산과 무관하게 입주 신청할 수 있다. 임대주택을 물색하는 무주택자는 LH 청약 플러스 또는 HUG 안심 전세 포탈에안심전세포털에 접속하여, 입주자 모집 공고된 주택의 세부 정보와 입주 신청 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김규철 주택토지실장은 “든든한 전세 주택은 공공기관이 전세금을 받아 장기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비아파트를 직접 공급하는 것으로, 든든한 전세 주택 공급이 확대되면 아파트 쏠림현상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HUG 든든한 전세 주택은 임차인-HUG-주택시장 관리 측면에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관점의 공공임대 유형이다”라고 설명하였다.

 

HUG 든든한 전세 주택의 도입 효과로는 임차인이 공공기관이 집주인이므로 전세 수요가 높은 서울·수도권에서 안심하고 장기간 저렴하게 거주할 수 있고, HUG는 추가 매입비용 부담 없이 경매낙찰을 통해 신속하게 주택 소유권을 확보하며, 새로운 임차인의 전세금을 통해 자본·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있다. 또한, 수도권(특히, 서울)에 안전한 비아파트 전세를 즉시 공급하여 전세금 미반환 우려에 따른 빌라 기피, 아파트 수요 쏠림 등 일부 현상을 완화할 수 있다.

 

헬로티 김근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