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달파, SW∙AI 교육 ‘디지털새싹’에 개인 맞춤형 AI 챗봇 제공

URL복사

 

달파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운영하는 ‘디지털새싹’ 사업에 AI 챗봇을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운영하는 디지털새싹은 민·관·학이 협력해 초·중·고 학생들에게 소프트웨어(SW)·인공지능(AI)을 체험하고 디지털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달파의 AI챗봇은 프로그램 유형, 지역, 학급, 관심 소양을 선택하면 필터에 알맞는 프로그램 목록을 추천한다. 이후 프로그램 정보와 관련해 궁금한 내용을 자유롭게 챗봇에게 물어볼 수 있으며, ‘문학에 관심 있는 나에게 적절한 프로그램을 추천해줘’ 등 사용자의 관심사를 반영한 프로그램 추천도 가능하다.

 

달파의 AI 챗봇 도입으로 디지털새싹 프로그램에 관심 있는 사용자들은 챗봇과의 대화로 궁금한 점을 더욱 빠르게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본인의 관심사에 맞는 개인화된 프로그램 추천까지 가능해져 탐색 경험이 비약적으로 개선됐다.

 

한국과학창의재단 관계자는 “챗봇과 대화를 통해 학생 스스로 본인의 학습 수준과 관심사를 고려한 프로그램 선택 및 수준별 학습을 진행해 디지털새싹 만족도 향상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도균 달파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AI에 관심 있는 전국의 초·중·고교 학생들이 디지털새싹 프로그램을 신청할 때부터 챗봇을 통해 AI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용자의 탐색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AI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