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부산 소부장 특화단지에 8인치 전력반도체 전용 공장 건립

URL복사

 

수입 의존도가 높은 8인치 전력반도체를 국내에서 생산하는 전용 팹(fab·반도체 생산공장)이 부산에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 '부산 전력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에서 아이큐랩이 신규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전력반도체는 전력의 변환, 변압, 안정, 분배, 제어 등 기능을 수행하는 반도체로, 전원·배터리로부터 공급되는 전력을 자동차, 스마트폰 등 각 기기에 맞는 전압·전류 수준으로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

 

아이큐랩은 이번에 총 10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3만장의 8인치 전력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 건립에 나선다. 아울러 수도권의 본사도 부산으로 이전한다. 아이큐랩은 지난 2018년 설립된 실리콘카바이드(SiC) 전력반도체 설계 및 기술 개발 전문기업으로, 최근 3년간 매출이 20배 신장하며 빠르게 성장하는 업체다.

 

SiC 반도체는 미국과 독일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한국은 SK파워텍과 DB하이텍 등이 시장에 진입했으나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 한국은 SiC 반도체의 9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아이큐랩은 지난 4월 정부가 발표한 '소부장 특화단지 맞춤형 지원방안'에 따라 투자 1호 기업으로 선정됐으며, 이번 투자로 소자 설계기업에서 전력반도체 종합기업으로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소부장 특화단지는 기술 자립화와 공급망 내재화를 목적으로 정부가 지정하는 단지로, 지정 단지들은 기반 시설 우선 구축, 공동 테스트베드 설치 등 여러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부산은 작년 7월 대구(모터), 광주(자율주행), 안성(반도체 장비), 오송(바이오 소부장) 등과 함께 2기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돼 현재 기업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다. 부산 전력반도체 특화단지에는 지정 이후 추가 투자 수요가 몰리며 예상 투자 규모가 기존 7000억 원에서 1조2000억 원으로 늘어나고 투자 문의가 이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이날 부산에서 제2기 특화단지 추진단이 참석하는 전체회의를 열고 올해 성과 목표를 점검하고 맞춤형 지원 방안 이행, 정주 여건 개선, 투자 유치 등 소부장 생태계 강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착공식에서 "민간투자가 적기에 신속히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소부장 특화단지의 적기 조성을 위해 기술개발, 인프라 구축, 규제 혁신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