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리코, ‘서울 자전거 대행진’서 페트병 재활용 솔루션 선보여

URL복사

 

빙그레와 협업 통해 대형 페트병 수거함 설치

 

재활용에 IT를 더한 솔루션, 업박스(UpBox)의 운영사 리코(Reco, 대표 김근호)가 빙그레와 협업해 지난 19일 열린 ‘2024 서울 자전거 대행진’에 대형 페트병 수거함을 설치, 페트병 재활용에 앞장섰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한강이나 월드컵공원처럼 공공 이용 시설에서는 폐기물이 분류되지 않고 배출돼 재활용률이 낮은 편이다. 하지만 페트병은 다른 폐기물과 구분해 분리배출만 한다면, 섬유나 페트병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양질의 자원이다.

 

리코와 빙그레는 이번 행사가 스포츠 행사인 만큼 참가자들의 수분 섭취 과정에서 특히 더 많은 페트병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도착지인 월드컵공원에 대형 페트병 수거함 설치를 기획하게 됐다. 양사는 약 54루베 크기의 수거함 ‘슈퍼부스트 리사이클링 센터’를 설치해 행사 기간 중 발생한 페트병의 실질적인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 

 

김근호 리코 대표는 “빙그레와 지난해에 이어 공공시설 내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2024 서울자전거 대행진’에 대형 페트병 수거함을 설치하게 됐다”며 “행사 기간 중 발생한 페트병만 따로 수거하기 때문에 타 행사 대비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리코와 빙그레는 지난해 12월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공공시설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한강에 ‘업박스 스테이션’을 설치해 페트병, 플라스틱 컵, 유리병, 캔, 폐종이 등을 수거한 바 있다. 

 

헬로티 김재황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