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업동향

배너

수출 전기차 절반이 미국행...“수출국 다변화·현지 생산 필요”

URL복사

 

올해 들어 해외 각지로 수출되는 국산 전기차의 절반가량은 미국으로 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으로의 전기차 수출 비중이 커지면서 수출국 다변화 등 중장기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9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3월 수출된 국산 전기차 8만1631대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3만6556대(44.8%)가 미국으로 수출됐다.

 

국산 전기차의 전체 수출 대수에서 미국으로의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1년 새 11.1%포인트 상승했다. 한국산 전기차의 대미 수출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한국의 대미 전기차 수출 대수와 그 비중은 꾸준히 증가 추세다. 국산 전기차가 처음 수출된 2014년 미국행 전기차는 622대에 그 비중도 17.6%에 불과했지만, 2019년부터 크게 늘어 그해 처음 1만 대를 넘겨 1만1790대(비중 15.5%)를 기록했다.

 

이후 2020년 1만2985대(비중 10.9%), 2021년 1만9820대(비중 12.9%)의 수출 물량을 기록했다. 2022년에는 전기차 6만8923대 수출에 비중도 31.3%에 달하더니 지난해에는 10만대까지 돌파해 12만1876대를 미국에 수출하고 그 비중도 역대 최대인 35.1%에 달했다.

 

권용주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교수는 "중국산 전기차의 미국 진입이 막혀 있는 데다, 미국 정부의 보조금 지급 대상에 한국산 전기차가 포함되면서 국산 전기차의 대미 수출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핵심 수출 품목 중 하나인 전기차의 미국 수출 의존도가 더 심해질 경우 유탄 맞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미국 내 과도한 점유율을 보이면 뜻하지 않게 관세 부과와 같은 규제에 직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올해 1 ∼3월 전기차를 포함해 전체 국산 자동차의 수출 대수 68만8607대 중 미국 수출(35만6131대)이 차지하는 비중은 51.7%에 달했다. 2019년부터 5년간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연간 기준으로 30∼40%대였지만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절반을 넘긴 것이다.

 

미국 정부가 최근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관세를 25%에서 100%로 대폭 인상하는 등 보호무역 조치를 강화하는 상황과도 맞물려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한국산 전기차의 점유율과 판매율이 미국에서 계속 높아지면 현지에서 저항선이 생길 수도 있다"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출을 다변화하면서 미국 내 생산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