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전, 3분기 연결 2조원 영업이익 “흑자 지속 불투명”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매출액 65.6조 원, 영업비용 72.1조 원으로 3분기 누계 6.5조 원 영업손실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3분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65조 6865억 원, 영업비용은 72조 1399억 원으로 영업손실 6조 453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영업손실이 15조 3808억 원 감소한 것으로, 매출액은 13조 9214억원 증가했고, 영업비용은 연료비 감소 등으로 1조 4594억 원 감소한 데 기인했다는 설명이다.

 

전년 동기 대비 주요 증감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기 판매량이 0.3% 감소했으나, 요금 인상으로 판매단가가 29.8% 상승해 13조 8281억 원 증가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2조 6599억 원 감소했으나,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2674억 원 증가했다. 이는, 전력수요 감소에 의해 자회사 발전량은 감소했으나, 민간 신규 석탄 발전기의 진입 등으로 전력구입량은 증가했고, 에너지가격 하락으로 자회사의 연료비가 10.9% 감소했으나, 전력시장을 통한 전력구입비는 0.9% 증가한 결과다.

 

기타 영업비용으로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9331억원 증가했다.

 

한전 관계자는 “2022년 4월 이후 2023년 3분기까지 5차례의 요금조정과 연료가격 안정화로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발생했으나,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등에 따른 국제유가와 환율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흑자 지속이 불투명하다”며, “한전은 국민께 약속드린 자구노력을 철저하고 속도감 있게 이행해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