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중국 배터리 영향력 확대…보급형 전기차 비중 늘어날 것”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CATL, 연이은 세 자릿수 성장률…내수 시장보다 해외 시장서 성장률 더 높아

 

중국 배터리 기업들이 내수 시장을 넘어 해외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저가형 LFP 배터리를 탑재한 보급형 전기차의 판매 비중이 계속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SNE리서치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 전기차에 탑재된 총 배터리 총 사용량을 발표하며 이 같이 전했다.  

 

해당 기간 중국 제외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는 전년 동기 대비 약 54.9% 성장한 228.0GWh로 집계됐다.

 

국내 3사는 업체별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모두 5위권 안으로 안착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전년 동기 대비 49.2%(64.1GWh) 성장하며 1위를 유지했다. SK온은 13.7%(24.4GWh), 삼성SDI는 41.4%(21.6GWh) 성장률로 나란히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중국의 CATL은 104.9%(64.0GWh)의 연이은 세 자릿수 성장률로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 중이다. 특히 주목할 점은 CATL을 비롯한 중국 업체들은 중국 내수 시장에서의 성장률보다 非중국 시장에서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에는 현대의 신형 코나와 기아 레이 전기차 모델에도 CATL의 배터리가 탑재돼 국내 시장에서 또한 중국 업체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

 

SNE리서치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LFP 배터리를 중심으로 흐름이 변화하는 시기에 가성비를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들어맞으며 보급형 전기차 판매 비중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LFP 배터리 사용량이 낮은 유럽을 중심으로 중국 업체들의 강력한 해외 진출 의지에 따른 非중국 시장에서의 시장 점유율과 LFP 배터리 사용량 변화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