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산업안전상생재단, ‘산업안전 생태계 구축’ 콘퍼런스 개최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대한민국 안심일터대상 시상·산업안전 세미나 등 구성

“중소사업장 현실 여건 및 요구 반영해 고품질 안전지원 서비스 지원할 것”

 

내년 예정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산업안전에 대한 관심 및 대응책 마련에 대한 산업 내 목소리가 증폭되고 있다. 이에 현대자동차그룹 여섯 개사가 출연해 설립한 산업안전보건 공익법인 ‘산업안전상생재단’이 운영된 후 1주년을 맞았다.

 

‘2023 산업안전상생 콘퍼런스’가 30일인 오늘 서울 여의도동 소재 중소기업중앙회(KBIZ) 본청에서 진행됐다. 이날 콘퍼런스는 산업안전상생재단·중소기업중앙회가 주최하고, 고용노동부·안전보건공단·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열렸다. 해당 콘퍼런스에는 박대수 의원·류경희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본부장·고광재 안전보건공단 서울광역본부장·정상빈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제1회 대한민국 안심일터대상’, 2부 산업안전 세미나 등으로 세분화해 진행됐다. 안심일터대상은 안전보건 분야 우수기업 및 공적자에 대한 포상을 목표로 기획됐다. 해당 시상식의 수상기업은 에프디씨·동양종합물류시스템·씨오텍 등 세 업체였으며, 개인 수상자는 김진태 미코세라믹스 팀장·한주석 한국발전기술 영흥사업소 과장이 이름을 올렸다.

 

2부 세미나는 산업안전보건 정책 설명회·안전 전문가 특강·재단 지원 사업장 우수사례 발표 등으로 이뤄졌다. 박희준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정책과장은 정책 설명회 자리에서 위험성 평가제도 전면 개편, 준대재해법 취약 분야 집중 지원 등에 대한 정부의 향후 정책 내용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산업안전의 개선은 처벌만이 능사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안경덕 산업안전상생재단 이사장은 “재단은 사업 첫해인 지난 1년 동안 중소사업장의 여건 및 요구를 반영해 안전지원 서비스를 지원하는 데 주력했다”며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안전보건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며 환영사를 통해 강조했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