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쌍용차 인수한 에디슨모터스, 산은과의 대출 여부 해결할까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쌍용차를 인수하는 에디슨모터스의 강영권 회장은 22일 "산업은행(이하 산은)이 7000억에서 8000억 원의 대출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이날 오전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KCGI·TG투자·쎄미시스코 컨소시엄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쌍용차 M&A(인수·합병) 현황과 추진 계획 등을 발표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앞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사업성 판단이 안 된 상태에서 지원에 한계가 있다"며, "자본 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적절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산은에서 에디슨모터스의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보고 우리가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 줄 것"이라며, "신용 지원도 아니고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기에 안 될 것이 없다. 국책은행인 산은의 대출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동걸 회장이 '쌍용차가 살아남을 수 있는 사업계획을 가지고 건전한 마인드의 경영진이 인수하면 함께 지혜를 찾아보자'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런 진심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산은의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 대해서는 "쌍용차가 자산이 있기에 산은에서 대출을 안 해주면 이자는 높아지겠지만, 시중은행과 외국계 은행에서 담보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디슨모터스는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제출한 인수제안서에서 산은의 대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은 이에 대해 "현재까지 법원, 회사(쌍용차) 또는 에디슨모터스로부터 어떠한 자금지원 요청도 받은 바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산은의 자금지원은 국민의 부담으로 조성되는 만큼 에디슨모터스의 자금조달 내용과 수준, 향후 사업계획에 대한 충분한 입증과 검토를 거쳐 지원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은은 "인수 관련 협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에디슨모터스가 언론을 통해 산은 지원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