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데이터

배너

역대 최고치 기록한 제조업 부문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설비투자전망 '긍정'

중견련, ‘2021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 발표
제조업 부문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 전분기 대비 0.7p 상승한 98.4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제조업 부문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지난달 29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서 제조업 부문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가 전분기(97.7) 대비 0.7p 상승한 98.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내수전망지수(103.4, 5.5p↑), 영업이익전망지수(99.5, 3.6p↑), 생산규모전망지수(106.0, 4.7p↑) 등에서도 역대 가장 높은 전망 수치가 나왔다.

       
자동차, 전자부품 업종이 제조업 부문 경기전망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전분기 큰 폭으로 감소한 자동차 업종 경기전망지수가 반등(108.7, 19.8p↑)하고, 전자부품 업종 경기전망지수는 6분기 연속 100 이상을 기록했다. 


제조업 부문 상승에도 비제조업 부문이 전분기 대비 5.5p 하락하면서 네 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온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는 전분기(98.3) 대비 3.1p 감소한 95.2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부문 경기전망지수는 93.2로 건설(88.0, 10.1p↓), 부동산·임대(88.5, 9.5p↓), 출판·통신·정보서비스 (103.3, 9.2p↓) 업종에서 크게 하락하면서 네 분기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중견련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국내 수요 감소(77.6%), 업체 간 과다 경쟁(30.3%), 가격 경쟁력 약화(19.7%) 등 요인의 심화로 비제조업 부문 전망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는 8월 25일부터 9월 8일까지 중견기업 500개 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경기전망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전분기 대비 다음 분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한 기업이 다수, 100 미만이면 반대다. 


중견기업 수출전망지수는 2.6p 상승한 100.7을 기록하면서 10분기 만에 긍정적으로 전환했다. 내수전망지수는 비제조업 부문을 중심으로 소폭 하락(1.1p↓)한 97.5를 기록했다.  

 


수출전망지수는 제조업 부문에서 전분기 대비 0.7p 상승한 101.3, 비제조업 부분에서는 전분기 대비 6.9p 오른 99.1로 확인됐다. 


자동차(116.7, 20.8p↑) 업종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식음료품 업종은 2020년 2분기(63.2) 이후 두 번째(68.2, 21.8p↓)로 낮았다. 

 


내수전망지수는 제조업에서 전분기 대비 5.5p 상승해 역대 최고치인 103.4를 기록했지만, 비제조업 지수는 모든 업종의 하락으로 전분기 대비 5.2p 감소한 93.8로 확인됐다. 


제조업 부문 내수전망 상승을 견인한 자동차(113.0, 18.6p↑), 화학(102.9, 12.3p↑) 업종 지수는 2017년 3분기 조사 시작 이후 최고치다.

 


영업이익전망지수는 96.1로 집계됐다. 제조업(99.5, 3.6p↑) 부문 지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비제조업 부문의 하락폭(94.0, 4.1p↓)이 커 전체 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1.1p 하락했다. 


자동차 업종 전망은 조사 시작 이후 최초로 긍정적(113.0, 20.5p↑)이었고, 전자부품(100.0, 10.0p↓), 출판·통신·정보서비스(108.3, 4.2p↓) 업종 지수는 전분기 대비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100을 상회했다.

 


자금사정전망지수는 0.7p 감소한 96.7로 확인됐다. 제조업 부문이 긍정적으로 전환했지만, 운수(87.5, 8.9p↓), 건설(94.0, 7.9p↓), 출판·통신·정보서비스(96.7, 6.5p↓) 등 비제조업 다수 업종은 크게 하락했다. 


제조업생산전망지수(106.0, 4.7p↑)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전분기 수치를 다시 넘어섰다. 조사 시작 이후 처음으로 모든 업종의 전망이 긍정적으로 나왔다. 

 


제조업설비가동률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0.1%p 소폭 상승한 77.2%로 조사됐다. 

 


제조업원자재조달전망지수는 화학, 전자부품, 식음료품 업종에서 하락했지만, 자동차 업종이 전분기 대비 22.9p 크게 반등하면서 전체 지수(91.4, 2.6p↑) 상승을 견인했다. 분야별로는 자동차(104.3, 22.9p↑), 화학(88.2, 14.9p↓), 전자부품(90.0, 8.0p↓), 식음료품(85.3, 1.4p↓) 등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설비투자전망은 100.0을 기록하면서 2018년 3분기 이후 12분기 만에 긍정적으로 전환한 전분기 추세를 이어갔다. 

 


중견기업들은 내수 부진(48.8%)을 지난 분기에 이어 가장 큰 경영애로로 꼽았다. 인건비 상승(36.4%), 원자재 가격 상승(31.8%), 업체 간 과당 경쟁(31.6%)이 뒤를 이었다.


비제조업 부문에서는 내수부진(51.3%), 제조업 부문에서는 원자재 가격 상승(48.4%)을 경영애로 1순위로 응답했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애로가 심화하는 와중에도 제조업 부문 중견기업의 경기전망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비제조업의 부정적 인식이 회복하기 어려운 비관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우려도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 재도약의 확고한 발판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효과적인 단기 응급처방을 통해 비제조업의 활력을 끌어올리는 한편으로 내수부진, 인건비 상승, 업체 간 과당 경쟁 등 중견기업계의 고질적인 경영애로를 해소할 합리적인 정책 전환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