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아시아 시장, 지속가능성 요구 증가...“기업, 지속가능 소비 끌어내야”

‘칸타 아시아 지속가능성 기초 연구’ 조사 결과 발표

URL복사
[무료 D-2] 산업의 다양한 측정, 테스트, 유지보수 솔루션을 한눈에 1st FlukeDay Online Conference (9.28)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0개국에 포진한 세계 정상의 시장조사 기업 칸타(KANTAR)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9개국을 대상으로 진행한 ‘칸타 아시아 지속가능성 기초 연구’ 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하고, 아시아 소비자는 지속가능한 소비에 지갑을 열 준비가 돼 있으나 기업은 아직 준비되지 않은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일본 등 아시아 9개국 18세 이상 소비자 954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과거 상대적으로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낮았던 아시아 소비자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를 거치면서 지속가능성을 브랜드를 선택하는 새로운 기준으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좋은 일을 하는 기업에 시간과 돈을 쓸 준비가 되어 있다’는 항목에 아시아 9개국 소비자의 58%가 동의했으며, ‘나는 어떤 제품·서비스가 환경 또는 사회에 미치는 영향으로 인해 구매를 중단한 적이 있다’는 항목에 53%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아시아 소비자의 63%가 ‘지속가능성의 책임은 소비자가 아니라 기업에게 있다’고 응답했다.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기업에게 있어 지속가능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미래의 일’이 아닌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이 되었음을 의미한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 60개국 약 4500명의 마케팅 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칸타 글로벌 콤파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사회 지원에 더 많은 역할을 하려 한다’는 항목에 응답자의 단 7%만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수준은 높은 반면, 기업의 준비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으로 판단된다.

 

아시아 소비자는 다양한 지속가능성 이슈 중 특히 ‘환경’ 이슈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전반에서 아시아 소비자의 관심은 일상생활 및 생존과 직결되는 이슈에 집중되는 경향이 두드러졌는데, 환경 이슈가 아시아 소비자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전체 응답자의 58%가 ‘환경 문제로 인해 개인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대다수 아시아 소비자도 지속가능소비에 대해 긍정적이고 열린 생각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아직 적극적인 ‘실행’으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속가능소비의 실천을 방해하는 3대 요소은 비용, 정보접근성, 편의성으로 꼽혔다.

 

특히, ‘귀찮게 중고로 구매하기보다는 세 재품을 구매한다’(응답율 아시아 70%, 한국 65%), ‘귀찮게 가게에 리필 용기를 가지고 가기보다는 포장된 제품을 사용한다’(아시아 68%, 한국 63%), ‘공유나 렌트보다는 내가 소유한 차를 이용한다’(아시아 58%, 한국55%) 등 편의성 부족을 원인으로 꼽는 소비자가 많았다.

 

칸타는 “기업은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 그 자체만으로는 부족하고, 소비자의 ‘지속가능성 여정’의 동반자가 되어 지속가능소비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면서 “지속가능성 전략의 수립은 ‘브랜드 목적’과 ‘지속가능성 이슈’ 사이의 적합성을 찾는 작업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같은 아시아 지역이라 하더라도 나라에 따라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속가능성 이슈의 우선순위가 다르기 때문에 시장 맥락의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