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2년간 100억원 지원...TIPA, ‵한국판뉴딜′이끌 27개 창업기업 발굴

그린뉴딜 분야(8개사, 29억원), 디지털뉴딜 분야(19개사, 71억원) 지원 나서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은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분야 혁신역량이 우수한 기술창업기업 27개사를 발굴하고, 지원에 나선다.


2021년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전략형' 과제모집을 통해 발굴된 동 27개사는 최대 2년간 총 100억원 규모의 R&D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TIPA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응해, 지난 해부터 기술 기반의 창업기업이 ‘녹색기술분야 혁신’과 ‘디지털 新제품·서비스 창출’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동 사업을 신설해 지원하고 있다.


특히, 그린뉴딜 분야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화두인 탄소중립과 같은 환경문제를 대응하는 데 밑거름이 될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소재, △자원순환 등 녹색산업 분야를 영위하는 기업이 주로 선정됐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경우, △옥외조망이 가능하도록 투과율조정이 가능한 창호형 투명 태양광 모듈 기술개발, △친환경 자원순환용 지능형 플라스틱선별 로봇시스템 개발, △전자제어식 분산형 에어튜브 구조를 갖는 Bladeless 소형 풍력발전기 등의 R&D 과제가 진행 중이다.


친환경 소재 및 자원순환 분야의 경우, △친환경 자원순환용 지능형 플라스틱선별 로봇시스템 개발, △알루미늄파우치포장재를 신재생에너지 용도로 오일화하는 기술 개발, △폐지를 재활용하여 입체무늬가 있는 자원순환형 종이 직물벽지 개발, △굴패각 생분해성 소재 기반 인조패각 조성물 및 채묘연 자동조립장치 개발 등의 R&D 과제가 진행 중이다.


TIPA 이재홍 원장은 “친환경·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녹색기반을 마련하는데 그린뉴딜 유망기업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선정된 기술창업기업이 그린 분야 글로벌 기후대응을 선도하는 핵심 주체가 되도록 적극 지원에 나설 것이며, 하반기에도 그린뉴딜 분야 유망기업 추가 모집을 통해 기술개발 지원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