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순환경제 수요·공급기업 협력 강화...산업부, 상생라운지 개최

URL복사
[#강추 웨비나] 제조 산업을 위한 클라우드 활용 웨비나 시리즈: Autodesk 올인원 제조솔루션 Fusion 활용하기 - 2편: Fusion 디자인패키지- Generative Design & Simulation 활용하기 (8/27)

 

산업통상자원부는 순환경제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0일 ‘2024년 순환경제 대·중소기업 상생 라운지’를 열었다.

 

순환경제는 제품의 전 과정에서 자원 효율을 극대화하는 친환경 경제를 의미한다. 이번 행사는 최근 유럽연합(EU) 배터리 규제, 디지털 제품 여권 등에 따라 중요성이 부각되는 ‘사용후 배터리 순환경제 및 희소금속 재자원화’를 주제로 열렸으며 수요기업 7개사와 공급기업 48개사가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크게 비즈니스 파트너링(Partnering)과 비즈니스 모델 발표·전시 등 두 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비즈니스 파트너링은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계해 협력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상담회다. 올해는 1대 1 상담회를 처음으로 도입해 기업 간 구체적인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주력했다.

 

또 비즈니스 모델 발표·전시는 공급기업 중 10개 기업을 선정해 해당 기업의 순환경제 기술·제품을 수요기업에 홍보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올해 순환경제 사업화 모델 공모에서 선정된 9개 기업에 대한 사업화 지원금 총 20억1500만 원 수여식도 별도로 진행됐다.

 

이승렬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국가 주력 산업인 배터리·금속 분야에서 수요·공급기업들이 한데 모여 신사업을 발굴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정부도 주력산업과 연결된 순환경제 부분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