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원/달러 환율, 위안화 약세에 2.8원 상승...두달 만에 최고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20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해 약 2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2.8원 상승한 1384.6원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0.7원 높은 1382.5원에 개장한 이후 1381.2∼1385.5원에서 등락했다. 이날 종가는 지난 4월 17일 종가(1386.8원) 이후 가장 높았다.

 

이날 환율은 위안화 가치 하락의 영향을 받으며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 인민은행에 따르면 위안/달러 환율은 전장 대비 0.0033위안(0.04%) 오른 7.1192위안을 기록했다. 역외 위안/달러는 7.2875위안까지 상승해 위안화 가치는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낮았다.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75.42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875.47원)보다 0.05원 내렸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