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국유미코아, 인터배터리 2024서 차세대 배터리 전략 발표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한국유미코아가 오는 3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 2024 (InterBattery 2024)’에 참가해 차세대 전기차 기술 전략 중장기 로드맵과 혁신 기술 포트폴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년보다 확장된 전시 부스에서는 HLM(하이리튬망간) 및 SSB(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위시한 유미코아의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 리더십과 전기차 전 차급을 커버하는 혁신 기술 포트폴리오, 천안 R&D 센터를 비롯한 글로벌 R&D 센터 인프라 및 글로벌 배터리 소재 생산 네트워크, 그리고 유미코아 배터리 소재의 지속가능성 리더십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7일에는 김기태 한국유미코아 아시아 응용 기술(Applied Technology Asia) 부문 상무가 세미나에 참석해 유미코아의 전기차용 양극재 기술 솔루션과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잡페어에도 참여하여 미래 인재 대상 1:1 직무 컨설팅 등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기업 설명회를 열어 유미코아 기업 및 채용계획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루 준동(Jundong Lu) 유미코아 아시아지역 총괄사장은 “유미코아는 약 30년 전부터 배터리 소재에 중점을 두고, 자체 연구와 강력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차량의 탈탄소화를 돕는 다양한 이차전지 소재 기술 개발을 선도해왔다”며, “세계 최대 배터리 산업 전시회 중 하나인 인터배터리를 통해 글로벌 모빌리티 혁신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유미코아의 앞선 기술력과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미코아는 NMC(니켈, 망간, 코발트)부터 HLM, 미래형 전고체 및 나트륨 이온 배터리 기술까지 다양한 양극활물질(CAM)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에는 2000년, 국내 첫 양극재 생산 공장을 설립한 이래로 투자를 지속하며 국내 사업을 확장해왔다. 현재 천안에 한국유미코아 양극재 생산공장 3개소 및 연구소가 소재하며, 최근에는 생산공장 인근에 30,000 m2 규모의 글로벌 양극재 R&D 센터를 설립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