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정점 찍고 내려오는 반도체 시장, 하락 요인은 어디에?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최근 하락 원인은 메모리 시장 약세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옴디아의 반도체 경쟁력 평가 도구(Competitive Landscape Tool, CLT)에 따르면, 반도체 시장은 2020년 초에 시작된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이례적으로 연속적인 수익 성장을 보였다. 

 

이 기간에는 8분기 연속 수익 성장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두 분기 동안 시장이 위축되기 시작했다. 2022년 3분기 반도체 수익은 1470억 달러로, 이전 분기의 1580억 달러보다 7% 감소했다. 

 

옴디아의 수석 연구원 클리프 림바흐(Cliff Leimbach)는 "시장 하락의 원인은 일정하지 않으며 시장의 여러 부분들이 각기 다른 시기의 시장 약세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22년 2분기 하락은 PC 시장의 약세와 특히 17% 하락한 인텔로 인한 것이었고, 가장 최근의 하락 원인은 메모리 시장의 약세 때문이었다. 메모리 시장의 수익은 고객의 재고 조정과 함께 데이터 센터, PC 및 모바일 수요가 감소하며 직전 분기 대비 증감률(QoQ)이 2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기록적 상승세에 이어 반도체 시장이 진정되고 소비자 신뢰지수가 위축됨에 따라, 시장은 3분기째 역사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도체 매출은 하반기의 소비자 수요 증가 기대로 인해 증가했다. 2002년에서 2021년에 걸친 장기간의 분기별 평균 성장률은 8%로 기록됐다. 

 

메모리 분야 중심 3사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모두 한 자리씩 순위가 밀려났다. 주요 메모리 공급업체는 2022년 3분기에 100억 달러 넘는 반도체 수익 감소를 기록했고, 다른 업체들도 마찬가지로 어려움을 겪었다.  AMD는 PC 수요 둔화 및 재고 감소로 인해 수익이 감소했으며, 이는 이전 분기 인텔의 시장 상황과 동일하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