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애플, 스마트폰 시장 위축에도 아이폰 판매량 유지 전망

URL복사
2023년 기업의 돈 만드는 기회,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관측에도 애플은 작년 수준의 아이폰 판매량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의 이런 전망은 스마트폰과 기타 기기에 대한 지출 둔화를 극복할 자신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13억1천만대로 작년보다 3.5% 감소할 것으로 관측됐다. IDC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주요 도시 봉쇄, 인플레이션, 수요 감소,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을 이유로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안드로이드 기기가 고전하는 시기에 애플의 신규 라인업에 대한 수요가 더 강한 것은 프리미엄 기기를 여전히 사려는 고객층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또한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사실상 몰락해 고사양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이 약화한 점도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앞서 애플 제품 조립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올해 스마트 소비자 가전제품의 판매가 작년과 거의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을 때 애플의 이런 회복력이 암시됐다고 전했다.

 

애플은 통상 신형 모델을 출시한 첫해 해당 기종을 약 7천500만대 생산해왔지만, 작년부터 신형 모델의 첫해 출하량을 9천만대로 늘렸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