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GS칼텍스, 에너지 설비 국산화 기술 개발 추진

지난 7일 ‘2021년 생산성 혁신 고 투게더 지원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GS칼텍스가 협력사와 원팀으로 에너지 설비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협력사 관계자, 과제별 기술멘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및 GS칼텍스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생산성 혁신 고 투게더 지원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생산성 혁신 고 투게더 지원사업은 대기업이 축적한 제조기술력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연구개발 지원 및 소요 비용을 출연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관하여 중소기업의 R&D 역량 향상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날 성과보고회에서는 GS칼텍스가 올해 지원한 8개 협력업체의 개발구매 과제 4개, R&D 과제 4개 및 컨설팅 과제 1개 등 총 9개 과제에 대한 진행 경과를 살펴보고 혁신활동 성과를 공유했다.

 

개발구매 과제 중 펌프전문 기업 D화공기계는 해외 선진사의 의존도가 높은 플랜트용 고압다단펌프의 국산화를 시도했으나, 이를 상용화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D화공기계는 펌프 보완 설계 후 시제품을 생산하고 신뢰성 검증을 거쳐 국산화 제품 추진에 성공하게 되어 특허출원을 통한 지적재산권 확보뿐만 아니라 매출증대와 비용절감 효과를 얻게 되었다.

 

또한, R&D 과제에서 배관검사 전문기업 K인즈는 팽창식 백을 이용한 저압배관 차단 기술 및 장비 개발을 하여 해외 제품에 의존했던 기술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했으며, 자동차용 화학재료 전문 기업 D특수화학의 워셔액은 성능을 검증하는 제품 시험 표준이 없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지 못했지만 공인 검사기관인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과 함께 표준을 제정하고 품질인증(Q-MARK)을 받아 제품의 신뢰성을 입증하였다.

 

이에, GS칼텍스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함께 올해 8개 기업의 9개 사업 지원을 통해 협력사 매출증대 109억원, 비용절감 24억원의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으며, 지난 6년간 36개 기업을 대상으로 59개 사업 지원을 통해 협력사 매출증대 600억원, 비용절감 124억원의 성과 창출을 기록했다.

 

GS칼텍스는 지난 2016년부터 지원사업에 참여하여 단순 소요 비용 출연을 넘어 시험·기술자료 제공 등 지원을 통해 협력사 R&D역량을 강화, 특히 GS칼텍스가 구매 계획 중인 기술·제품·용역 개발을 지원하는 등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노력을 해오고 있다.

 

GS칼텍스 정용한 전략구매부문장은 “탄소중립으로 산업기반의 변화가 이루어져 공급망의 경쟁력 향상이 더욱 절실한 과제가 되었다”며 말하고, “ESG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협력사와 함께 공동의 노력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