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드론·주행로봇 신기술 한자리에…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열려

코엑스서 26∼28일 개최…정부·군·기업 361개 부스 차려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드론, 주행 로봇 등의 신기술을 볼 수 있는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가 26∼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국토교통부, 방위사업청이 주최하며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한국무인이동체연구조합이 주관하는 행사다.

 

무인이동체는 자율주행과 원격조정이 가능한 이동체로, 드론과 개인용 비행체(PAV), 주행 로봇, 무인선박 등으로 구분된다. 인공지능, 정보통신기술(ICT), 로봇, 항공 등 첨단기술이 집약돼 모빌리티, 국방, 배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인다.

 

올해 전시회는 드론과 PAV,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국방 무인체계를 주제로 열리며 정부 기관과 군, 기업들이 총 361개 부스를 차려 신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관련 주요 성과를 선보인다.

 

산업부 R&D 홍보관에선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 중인 한국형 PAV의 축소모델이 전시된다. 이 모델은 내년 하반기에 시제기 개발을 마치고 초도 비행을 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UAM용 PAV 콘셉트 축소 모델을 전시한다. 5인승 비행체로, 전기동력과 총 8개의 프로펠러를 활용해 최대 100㎞ 비행이 가능하다.

 

LIG넥스원은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대형 카고(물류) 드론 개발 현황을 소개한다. 이 드론에는 현대차 넥쏘의 수소연료전지를 항공용으로 개조한 전지가 탑재된다.

 

산업부의 '산업용 무인비행장치 전문인력양성사업' 홍보관에선 석박사과정 학생들과 기업이 함께 개발한 태양광 드론, 항만 감시 드론 등 산학 프로젝트 성과가 소개된다.

 

과기정통부는 무인이동체 원천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 중인 육해공 자율협력형 시스템 연구내용 등을 선보인다.

 

국토부는 불법드론 탐지, 드론 엔터테인먼트, 자동 비행 드론 시스템 등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 지원을 통해 개발한 국내 드론 기술을 선보인다.

 

국방부는 육해공군이 미래전장에서 활용할 무인체계를 전시하며, 육군의 드론봇 전투체계와 해군의 스마트 네이비, 공군의 유무인 복합체계를 소개한다.

 

무인이동체 콘퍼런스도 열린다. 27일에는 현대차가 'UAM 사업 추진전략'을, 한화시스템이 '글로벌 UAM 동향과 한화 UAM 개발 현황' 등을 발표한다.

 

28일에는 오상진 국방부 국방개혁실장이 '국방 무인체계 발전전략'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영상 개회사에서 "첨단산업인 무인이동체산업은 창의적이고 전문지식을 갖춘 인재 확보가 중요한 만큼 산업부는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지원 중"이라며 "이번 산업이 청년층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일자리 화수분이 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